거제여행

한려수도의 해양관광도시! 거제

바다/등대/다리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 바람의 언덕
이미지 이동정지
 

바람의 언덕

  • 주소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

지명의 유래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 도장포 마을의 북쪽에 자리 잡은 나지막한 언덕이 바로 바람의 언덕이다. 이곳의 원래 지명은 (띠가 덮힌 언덕)이라는 뜻으로 '띠밭늘'로 불렸으나, 2002년부터 '바람의 언덕'으로 불리어지게 되었다. TV드라마 '이브의 화원' (2003년), '회전목마' (2004년), 그리고 영화 '종려나무 숲' (2005년) 등의 촬영지였다. 또한 2009년 5월에는 KBS 2TV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1박2일』이 촬영되었던 곳이며 한 때 네티즌이 뽑은 '가고 싶은 여행지'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거제 8경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히며, 인근에 신선대와 거제해금강이 위치해 있어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거제의 대표 필수 관광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바람의 언덕은 잔디가 깔린 민둥언덕이다. 그런데 언덕 중앙에 무덤이 하나 있는 데 얽힌 사연은 이렇다. 지금부터 150여 년 전 학동마을은 여양 진씨의 세력이 컸던 시대가 있었다. 당시 여양 진씨들은 크고 작은 관직에 종사하며 가문을 일으키고 자손을 번창시켜 나갔다. 그중 여양 진씨 가문의 22세손인 진종기 통정대부는 가문에서도 우수한 인재로서 나라의 중요한 일을 돌보았다. 통정대부의 부인인 숙부인 완산 이씨 역시 현숙한 여인으로 지아비를 섬기고 가솔을 거느리는 어진 사람이었다. 이들 부부는 살아생전 보기 드문 한 쌍의 원앙이었다. 세월이 흘러 통정대부가 먼저 세상을 떠나고 홀로 남은 부인은 어느 날 우연히 꿈을 꾸었다. 부인의 꿈속에서 백발의 한 노인이 부인에게 지금의 바람의 언덕을 가리키며 '너는 저곳에 살게 되리라'는 말을 남기고 홀연히 사라졌다는 것이다. 부인은 죽기 전 노인의 예언대로 지금의 바람의 언덕에 묻어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이 바람부는 언덕의 외로운 무덤은 바로 그 부인의 무덤이었던 것이다. 남편은 집안의 관례대로 학동 바우산소에 있으니 묘하게도 바람의 언덕과는 정면으로 마주 보고 있는 셈이다. 진씨부부는 150여년이 지난 지금도 한시도 서로를 놓지 않고 바라보고 있다. 바람의 언덕 끝에서 바람이 되어 파도를 따라 해질녘 노을로 바우산을 붉게 물들이는 이들의 사랑, 세월은 가도 사랑은 남는다는 어느 시인의 오래된 시구가 떠오른다.

바람의 언덕 가는길

바람의 언덕은 오가는 길에 따라 서로 다른 재미를 안겨준다. 해금강박물관 앞에서 바람의 언덕 쪽으로 걸어 올라가는 방법과 차를 유람선 터미널주차장에 두고 접근하는 방법이 있는데, 어느 경우든 갔던 길이 아닌 다른 길로 돌아오는 것이 좋다. 이왕이면 도장포마을을 왼쪽 아래에 두고 윗길로, 즉 동백숲 방향으로 걸어가는 길이 더욱 운치가 있다. 여유를 가지고 동백숲 방향으로 가면서 주위를 둘러보노라면 저만치에는 파란 바다를 향해 내달리다가 멈춰버린 듯 바람의 언덕이 바다에 떠있다. 바람의 언덕을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어 좋다. 또 왼편 아래쪽에는 그림같은 마을풍경이 눈에 차고, 어느새 바다향을 머금은 상쾌한 바람이 몸에 안기면서 예쁜 도장포 마을을 소개해준다. 이 마을은 96가구 220명이 살고 있는데 멸치, 자연산 돌멍게, 숭어가 특산물이다. 갈곶리 갈개의 서북쪽에 위치하여 학동만의 안바다로, 파도가 잔잔해서 대한 해협을 지나가는 배들이 쉬어가기도 했단다. 그리고 '옛날 원나라와 일본 등으로 무역하는 도자기 배의 창고가 있었다'하여 도장포라 부르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 '바람의 언덕'이 자리 잡은 '도장포마을'은 여느 어촌 포구모습과 다르게, 아름다운 색채로 단장돼 있다. 거제시가 2015년 10월부터 남부면 도장포마을에 '해안경관 색채시범 사업' 을 추진해 2016년 11월에 사업을 마무리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을 통해 도장포마을 안길과 옹벽은 색채로 새롭게 정비됐다. 도장포마을의 유래인 도자기를 소재로 그림을 그리고 포토존도 만들어 놓았다. 특히 다양한 타일 작품이 눈길을 끈다. 이는 기존 벽화가 변색되는 점을 고려해 타일을 사용해 작품성을 한 층 높이고 색감을 생생하게 유지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예쁜 색채마을로 탈바꿈한 도장포마을이 바람의 언덕과 어우러져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와 이야기거리를 더해주고 있는 것이다. 마을 안쪽으로 이어진 골목길은 관광객들의 즐거운 수다와 감탄사로 가 득차 있다. 바람의 언덕에는 네덜란드 풍차를 연상시키는 풍차 하나가 서 있으며, 언덕에 가까이 갈수록 탁 트인 바다가 펼쳐지고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온다. '이름 참 잘 지었네'라는 말이 절로 나오고, 왜 바람의 언덕이라 하는지 실감하게 된다. 영국에 황량한 폭풍의 언덕이 있다면, 한국에는 아름답고, 넉넉한 바람의 언덕이 있다.
교통정보
지도삽입 (가로100%)
주변관광
맛집
숙박
여기를 방문하셨다면, 여러분의 여행후기 사진을 등록해주세요
11
  • 담당부서 : 관광국 관광진흥과 관광정책담당 
  • 담당자 : 박주일
  • 연락처 : 055-639-4163

최종수정일 : 2018-01-19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방문자 통계